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주니어’ 김희철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정상적 활동 어려워”

최종수정 2017.10.18 06:58 기사입력 2017.10.18 06:58

댓글쓰기

김희철

김희철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컴백에 앞서 11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17일 김희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입니다. 그래도 그동안 재밌고 즐겁게 활동해왔고, 아무리 아파도 웃으며 했습니다”라며 “근데 세월이 많이 흘러서인지 저도 겁이 많아지네요. 얼마 전 인생술집에서 얘기했듯이 발목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잦아졌습니다”라고 과거 교통사고의 후유증을 언급했다.

또 “간혹 주변에서 농담으로 저에게 ‘에이 10년도 넘었으면 다 나은 거지’. ‘일부러 춤추기 싫어서 뺑끼 쓰는 거 아냐?’라는 말도 억지웃음을 지으며 넘겼습니다”라며 “참 사람이란게 ‘나는 괜찮겠지’, ‘나을 거야’라고 마인드 컨트롤을 해봤자 몸이 안 따라주면 저의 긍정적인 생각들과는 반비례로 더 아픔을 느끼게 되더라구요”라고 전했다.

이어 “결론은, 저희 슈퍼주니어는 11월 6일에 컴백합니다. 오랜만의 컴백이라 멤버, 팬 모두가 들떠있고 저 역시 들떠있었습니다”라며 “근데 제가 아마 정상적인 활동을 못 할 것 같습니다. 오래 기다려주신 팬분들 멤버들에게 다시 한번 미안한 마음을 전하지만.. 도저히 자신이 없네요”라고 오는 슈퍼주니어의 컴백 활동에 어려움이 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난 예능에서 열심히 하고 홍보를 해야지’라는 핑계로 이해를 시키고 용서를 받을 수 있다면 더욱더 감사한 마음을 갖고 웃고 재활치료를 받으며, 힘을 내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제 이기심이 담긴 긴 글을 읽고 혹시나 불쾌함을 가지실 수도 있는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글을 마칩니다. 다들 감기 조심하시고, 아무리 귀찮더라도 차에 타실 때 안전벨트 착용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희철은 2008년 8월10일 MBC TV ‘레인보우 로망스’ 촬영을 마친 뒤 멤버 동해 아버지의 빈소가 마련된 전남 목포를 방문한 뒤 서울에 올라오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혀가 찢어지고, 왼쪽 발목부터 대퇴부, 엉덩뼈까지 철심 7개를 박는 대수술을 받았다.

한편, 18일 슈퍼주니어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OSEN과의 전화통화에서 “김희철이 컴백에 앞서 고질적인 다리 통증이 걱정스러운 마음에 쓴 글이 확대해석된 것”이라며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활동에 정상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