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롯데·NC 준PO 5차전 박세웅·해커 선발 맞대결

최종수정 2017.10.13 21:52 기사입력 2017.10.13 21:52

롯데 박세웅 [사진= 김현민 기자]

NC 에릭 해커 [사진= 김현민 기자]

[마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5차전은 박세웅과 에릭 해커의 선발 맞대결로 이뤄진다.

조원우 롯데 감독과 김경문 NC 감독은 13일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5차전 선발투수로 박세웅과 해커를 예고했다.

박세웅은 당초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준플레이오프 4차전 선발이었다. 하지만 우천으로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하루 순연되면서 4차전 선발을 조시 린드블럼에게 넘겨줬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4차전을 앞두고 린드블럼이 4차전에서 호투해 박세웅을 투입하지 않고 5차전에 박세웅을 선발로 내는 것이 최선이라고 했다. 린드블럼이 4차전에서 8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면서 결과적으로 조 감독이 기대한 최선의 결과가 나온 셈.

조 감독은 브룩스 레일리의 5차전 투입을 묻는 질문에는 "레일리는 너무 힘들것 같다"고 했다. 이어 "부담만 안 가지면 세웅이도 잘 던져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NC에서는 1차전에서 승리 발판을 마련했던 에릭 해커가 선발로 나선다. 해커는 1차전에서 7이닝 8피안타 2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