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신애, 주변 의식?…드레스 가린 채 셀카

최종수정 2017.10.13 17:29 기사입력 2017.10.13 17:29

사진=서신애 인스타그램


배우 서신애가 근황을 공개했다.

서신애는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ake my night #당신의 부탁 #이동은 감독님 #서신애 #윤찬영”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서 서신애는 드라마 ‘당신의 부탁’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윤창영과 함께 다정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카메라를 응시한 채 같은 포즈를 하고 있어 서신애와 윤찬영의 우정이 느껴진다.

특히 이날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파격적인 드레스로 화제를 모은 서신애는 사진에서 드레스를 가린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은 “언니 꽃길만 걷게 해줄게요”, “너무 예뻐요 신애 양~”, “두 사람 벌써부터 케미 폭발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신애는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