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현백 장관 취임 100일 "여성 포함 사회 약자들 삶 파고들어야"

최종수정 2017.10.13 16:52 기사입력 2017.10.13 16:52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오는 14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다.

정 장관은 취임을 기념해 13일 여가부 직원들에게 "여성을 포함한 사회 약자들의 삶을 파고들어 그들의 슬픈 이야기를 듣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여성가족부의 우선적인 과제"라고 전했다.

정 장관은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자들, 미혼모나 한부모 여성들, 이주여성들 그리고 학교 밖, 가정 밖 청소년들이 바로 우리가 만나야 할 사람들"이라며 "약하고 어려운 사람에 대한 따뜻한 휴머니즘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지 부여된 공무수행과제를 하고 있다는 관행적인 생각을 넘어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 장관은 "여가부는 성평등을 국정의 핵심과제를 삼을 수 있게 하는 부서이고 우리를 통해서야 비로소 민주주의는 완성될 수 있다"며 "사회를 향해서 큰 이슈를 던지고 끊임없이 새로운 담론의 창조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성평등 의식과 문화 확산이 병행돼야 비로소 저출산을 해결 할 수 있다는 인식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여성가족부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