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서형수 의원 "환경부, 4대강 옹호 단체에 지원금 지급"

최종수정 2017.10.13 16:41 기사입력 2017.10.13 16:41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환경부가 이명박(MB) 정부 시절 4대강 사업, 용산참사 등의 옹호 활동을 벌인 민간단체에 1억원이 넘는 지원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 서형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2011∼2012년 민간단체 지원내역' 현황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는 녹색미래실천연합과 이그린연대에 모두 1억1800만원을 지급했다.

자료에는 녹색미래실천연합에 '저탄소 녹색성장 관련 조사·연구' 목적으로 총 5800만원이, 이그린연대에는 '친환경, 저탄소 녹색성장 관련 학술대회 및 세미나 개최'를 목적으로 두 차례에 걸쳐 6000만원이 지급됐다.

녹색미래실천연합과 이그린연대는 각각 2009년 3월과 2010년 8월 환경부에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됐다. 특히 녹색미래실천연합은 4대강 사업에 대해 옹호의 목소리를 내던 비영리민간단체다.

서 의원은 "녹색미래실천연합은 '4대강 탐방' 등 4대강 사업 옹호활동을 했던 단체"라며 "이 단체의 대표는 이명박 정부에서 4대강 등 민감한 현안이 있을 때마다 댓글부대 역할을 했던 이클린연대와 대표와 동일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행정안전부도 같은 시기 이들 단체의 실질적 운영자에게 153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보조금을 용도 외로 사용한 횡령 혐의가 적발돼 2014년 전액 환수 조치됐다.

서 의원은 "국정원 적폐청산 TF에서 이명박 정부와 국정원, 4대강 보수단체 등의 관계를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