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국제영화제] '여교사', 이원근 "유인영 무자비한 얼굴 있다"

최종수정 2017.10.13 16:23 기사입력 2017.10.13 16:23

[사진=외부제공] 배우 이원근

배우 이원근이 유인영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해운대 비프 빌리지에서는 영화 ‘여교사’의 야외무대인사가 열렸다.

이날 이원근은 함께 호흡을 맞춘 유인영에 대해 "평소에는 선하지만, 연기를 하다보면 가끔 무서운 얼굴을 볼 때가 있다"며 "그럴때 '저렇게 착한 사람도 무자비한 얼굴을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유인영 역시 "작품을 보다보면 재하(이원근 분)의 특성상 이원근의 무서운 얼굴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번 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월드 프리미어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커런츠 상영작 등을 모두 합해 129편이 상영된다.
유지윤 기자 yoozi44@gmail.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