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원구 일반 주택가도 와이파이 팡팡 터진다

최종수정 2017.10.13 16:01 기사입력 2017.10.13 16:01

노원구, 사물인터넷 위한 공공 와이파이 설치...연말까지 중계본동, 상계중앙시장 등에 사물인터넷(IoT) 구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사물인터넷(IoT) 도시조성을 위해 서비스 제공지역에 대한 자가통신망 설치를 완료했다.

노원구는 올해 서울시 사물인터넷 도시조성 실증사업 공모에서 일반주택분야 실증기관으로 선정돼 중계본동 등에 사물인터넷(IoT)을 구축하고 있다.

자가통신망 설치는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가장 주요한 기반시설이다.

설치지역은 중계본동 12통, 13통, 19통 인근과 상계중앙시장, 구민체육센터, 동천학교 등에 설치됐다.

광케이블 2.7km가 포설되고 접속었으며 CCTV망, 무선공유기(AP) 22대가 설치됐다.
무선 공유기가 설치된 장소에서는 누구나 무료로 빠른 공공 와이파이(Wi-fi)를 사용할 수 있다.
중계본동 와이파이

구는 서울시로부터 사물인터넷 기반시설과 무선 인터넷 설치 지원을 받고 동천학교 특수사업 사업비 2억원을 지원받아 사물인터넷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후 일반 주택지역인 중계본동과 장애인 시설인 동천학교, 상계중앙시장에 12월 말까지 사물인터넷을 구축할 예정이다.

일반 주택지역인 중계본도에 강도·절도 방지, 홀몸어르신 안심케어 서비스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동천학교에 다니는 장애인 학생들에게는 안심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원문화예술회관에는 상황인지형 대피안내 서비스가 구축된다. 안심위치관리 서비스는 여성, 학생들이 야간 귀가 시 버스 정류장에서 집까지 가는 보안등을 밝혀 줄 뿐 아니라 보호자에게 위치를 전송하고 경로 이탈시 ‘푸시 알림’을 제공한다.

앞으로 이번 실증단지 구축을 결과를 토대로 다른 지역과 분야에도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다양하고 복잡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주거·안전·교육 등 각 분야의 혁신적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발굴하여 주민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