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靑 “우리경제 기초 튼튼하고 성장률도 예상치 유지…한미FTA 말바꾸기 주장은 유감”

최종수정 2017.10.13 15:50 기사입력 2017.10.13 15:50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이민찬 기자] 청와대는 13일 한반도 안보 위기에도 우리 경제기초가 굳건하며, 성장률도 예상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는 우리 정부의 '말 바꾸기', '이면합의' 의혹에 대해서는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홍장표 대통령 경제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갖고 "최근 북핵 리스크 등에도 우리 경제기초는 튼튼하고 굳건하다"며 "실물경제 면에서 수출ㆍ투자 중심 회복세가 지속하고 있고 우리 경제는 예상한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9월 수출은 6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반도체를 제외한 수출 증가율도 29%로 디스플레이ㆍ석유화학ㆍ철강 등증가세도 양호하다"며 "설비 투자도 10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보이며 가장 최근에 발표한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3%로 상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IMF는 금번 세계 경제성장률을 상향 조정했고 이는 향후 우리 경제 회복세에 아주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홍 수석은 "금융시장도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안정세를 보이고 앞으로도 계속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식시장의 경우 연휴 이후 3일 연속 외국인 순매수가 이뤄지고 있고 환율도 북핵 리스크에도 1130∼1140원대 수준에서 안정적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대내외 리스크도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홍 수석은 “북핵 리스크에도 해외 신용사 중 하나인 피치는 우리 경제의 견고한 성장세 등을 이유로 신용등급을 유지했다”며 “피치는 새 정부의 경제 정책이 내수증진을 통해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올해 들어 질적 측면이 대단히 양호하고 최근 양적 증가율도 둔화 추세이며, 경제 전체의 시스템 리스크 가능성은 대단히 작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은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는 제2 외환위기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경제 위기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경제 펀더멘털이 (외환위기) 당시와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미FTA와 관련해서는 "일각에서 우리 정부가 한미 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말 바꾸기를 했다거나, 미국과 이면합의를 했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정부가 한미 FTA 재협상이 없다고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그 동안 한미 FTA와 관련해 개정협상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열린 자세로 미국 측과 대화해 나갈 것임을 일관되게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