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6일 美항모 레이건호 온다

최종수정 2017.10.13 15:44 기사입력 2017.10.13 15:44

일본 가나가와(神奈川) 현 주일미군 요코스카(橫須賀)기지에 배치된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지난달 8일 오후 출항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미 양국 해군은 16∼20일 동ㆍ서해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13일 해군에 따르면 훈련에는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와 우리 해군의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을 비롯한 양국 수상함과 잠수함 등 함정 40여 척이 참여한다.

P-3 해상초계기와 링스(Lynx)ㆍAW-159(와일드캣) 해상작전헬기, UH-60ㆍMH-60RㆍAH-64E(아파치) 헬기, F-15K 전투기와 FA-18 전폭기, A-10 대전차공격기, 조인트스타즈(JSTARS) 지상 정찰감시기 등도 동원된다.

특히 양국 참가 전력은 항모호송작전, 방공전, 대잠전, 미사일경보훈련(Link-Ex), 선단호송, 해양차단작전, 대함ㆍ대공 함포 실사격 훈련 등을 통해 연합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할 계획이다.

정진섭(중장) 해군작전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다양한 해상도발 위협에 대비하고 한미 간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한 정례적인 연합 및 합동훈련"이라며 "한미 양국 해군은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격퇴할 수 있는 강한 의지를 갖고 연합 해상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