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세월호 보고 조작'두고 농해수위 여야 충돌…파행

최종수정 2017.10.13 15:32 기사입력 2017.10.13 15:32

한국당 "정책국감 하자…정치공세 유감표명하라" 與 "세월호 끝난 것 아니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13일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는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을 둔 여야의 공방이 벌어졌다.

여당은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해수부에 추가 진상규명 등을 요구한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여당 의원에게 정책 국감을 하자며 유감표명을 촉구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질의를 통해 "어제 밝혀진 작은 진실 한 조각이 온 국민을 경악하게 했다. 충격적"이라며 "세월호 참사를 두고 해수부에서 은폐한 내용이 있는지 파악했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영춘 해수부장관은 "현재까지 파악된 바는 없으나, 비공개적으로 조사하는 작업은 하고 있다"며 "당시 해수부 공무원들이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반면 보수야당 의원들은 청와대의 의혹 발표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양수 한국당 의원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본인 추측으로 브리핑했다"며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을 보면 가볍고 경망스럽다는 생각이 안 드나"라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이와 관련 "어제 발표는 위기관리 지침문제가 조작 변형됐다는 문제와 관련된 것이어서 해수부와 협의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어 정책질의가 중심이 돼야 할 국감에서 여당 의원이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다며 유감 표명을 요구했다.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오후 이어진 국감 질의를 통해 세월호 문제를 꺼낸 박완주 의원을 겨냥 "어제 대통령비서실장의 기자회견 내용을 언급한 것과 관련, 농해수위에서 해야 할 이야기인가. 정치공세로 나아가는 것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유감 표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세월호는 현재 조사 중인 사안이고, 해수부에서도 지원을 하고 있는 만큼 우리 상임위원회의 일"이라며 "세월호는 끝난 문제가 아니기에 진실을 가로막는 부분에 있어 해수부도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당연히 물어볼 수 밖에 없는 것이 아니냐"고 반박했다.

이완영 한국당 의원은 이에 대해 "우리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대통령비서실장으로서 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맞느냐는 논의가 있었으나 제기하지 않았다"며 "문제제기를 하고 싶었으나 정책감사를 하자고 해서 (하지 않은) 것인데 또 다시 다른 당 의원들에 대해 유감을 심하게 표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설훈 농해수위 위원장은 "초동단계만 대처를 잘 했어도 300명이 넘는 사람을 살릴 수 있었는데, 보고가 9시30분이었느냐 10시였느냐는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며 "이것은 엄청난 문제다. 전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 위원장의 발언에 한국당 의원들은 "(회의를 진행해야 할 ) 위원장이 지금 무엇을 하는 것인가"라며 크게 반발했고, 설 위원장은 "나도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이라고 맞섰다. 결국 고성이 오간 끝에 설 위원장은 농해수위 정회를 선언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