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김영춘 장관 "세월호 관련 은폐 여부 조사"

최종수정 2017.10.13 16:58 기사입력 2017.10.13 14:39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세월호 사건과 관련한 해수부가 은폐한 내용이 있는지에 대해 "현재까지 파악된 바는 없지만 이와 관련해 비공개적 작업으로 그런 일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수부 국정감사 질의 과정에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수부도 세월호 관련 은폐한 내용이 파악된 것이 있느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여당에서는 전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표한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 문제와 관련, 세월호 참사 당시 해수부 차원의 은폐 의혹이 있는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완주 의원은 "2015년 10∼11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관한 지시를 많이 한 문건이 또 발견됐다"며 "세월호 특별조사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를 하려 하자 여당추천 특조위원들이 가로막은 전말을 해수부가 밝혀야 한다"고 했다.

김 장관은 "당시 해수부 공무원들이 공무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전날 청와대의 발표가 해수부와 사전 논의한 것인지 물으면서 "임 비서실장이 본인 추측으로 브리핑했다. 비서실장은 입이 없다고 하는데, (임 비서실장이)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을 보면 가볍고 경망스럽다는 생각이 안 드나"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어제 발표는 위기관리 지침문제가 조작·변형됐다는 문제와 관련됐기 때문에 해수부랑 협의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