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신애 ‘파격’드레스 선택 이유는?…“동안 이미지 고민, 나만의 개성 가지고 싶어”

최종수정 2017.10.13 14:17 기사입력 2017.10.13 14:17

서신애


12일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배우 서신애가 평소 자신의 ‘동안’ 이미지를 파격적인 노출이 있는 드레스를 통해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이날 서신애는 가슴 라인이 그대로 보이는 하얀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참석해 지금까지의 아역·동안 이미지와는 다른 섹시미를 드러냈다.

앞서 서신애는 지난 7월 방송된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지나치게 어려보이는 이미지로 인한 고충을 고백한 바 있다.

해당 방송에서 그는 “제가 어리기도 하지만 나이보다 훨씬 더 어리게 보셔서 고민이다”라며 “마트 앞에서 만난 할머니가 길을 물으셔서 알려 드렸더니 ‘초등학교 몇 학년이냐?’고 물어보셨다. 정말 충격을 받았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한 서신애는 과거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우리도 배우다’에서 복싱을 즐기는 모습을 보이며 “복싱은 그냥 땀 빼려고 하는 거다. 그리고 운동은 아무래도 라인을 만들기 위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이 “이상형 체형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지금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은 많이 덜 된 몸매다. 하지만 나중에는 신세경 언니처럼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서신애는 자신만의 매력에 대한 욕심을 잊지 않았다. 그는 지난 2013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배우 생활에 있어서의 포부를 언급했다.

서신애는 해당 인터뷰에서 “남들을 따라가지 않고, 나만의 개성을 가진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