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한국당, "경찰개혁위 녹취록 제출 없이 국감 진행 못해"

최종수정 2017.10.13 12:08 기사입력 2017.10.13 12:08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3일 오전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경찰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경찰개혁위원회 녹취록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민영 기자)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김민영 기자]경찰개혁위원회의 회의록 및 녹취록 제출을 두고 여야가 대립하며 12일 진행 중인 경찰청 국정감사가 파행된 가운데 야당 측이 자료 제출 없이는 국감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은 이날 오후 11시30분께 긴급 브리핑을 열고 “경찰청이 개혁위 녹취록 제출을 비롯해 참고인으로 위원 4명의 출석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면 국감을 더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청 국감은 민간인으로 구성된 개혁위의 회의록 및 녹취록 제출 여부를 두고 여야가 날선 공방을 벌이며 시작 50분 만인 오전 10시50분께부터 정회에 들어갔다.

윤 의원은 “일선 경찰에서도 정책이 바뀌면서 혼란을 겪고 있어 개혁위의 의사결정 과정을 확인하고자 녹취록을 요구했으나 경찰과 여당이 반대하고 있다”며 “개혁위 내 소위 위원장 4명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록이 제출되고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한 일부 참고인이 출석하면 국감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