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중소제조업 해외투자 늘고 국내투자 줄고

최종수정 2017.10.13 11:34 기사입력 2017.10.13 11:34

해외 신규법인 1768개 설립, 유턴 기업은 고작 41개 불과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중·소 제조업체의 해외투자액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반면 국내투자는 매년 10%씩 줄어들고 있어 국내 중소제조업의 위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제조 분야 해외투자는 2014년 1조6397억원에서 매년 상승해 지난해 6조1508억원으로 148% 상승한 반면, 같은 기간 국내 투자는 14조9000억원에서 12조1000억원으로 18.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분야의 국내 투자는 일자리 창출 및 내수 시장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국내 중소기업의 시설투자의 감소는 일자리 축소는 물론이거니와 중소기업의 사업경쟁력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해외투자의 확대와 함께 국내 중소제조업의 해외 투자 법인은 3년 만에 2151개나 늘었지만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 4년 반 동안 해외에 진출한 기업이 국내로 복귀한 경우는 고장 41개뿐이다.

이 의원은 "정부는 우리나라 제조업 기초가 위태로워지고 있다는 상황인식을 분명히 하고 국내 중소제조업에 대한 지원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데 역점을 둬야 할 것"이라며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유턴을 보다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현실적인 지원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