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윤아, 심정 고백?…“미움 많이 받았지만 후회는 없다”

최종수정 2017.10.13 11:27 기사입력 2017.10.13 11:27

사진출처=윤아 SNS

소녀시대 윤아의 솔직 발언이 시선을 모은다.

과거 윤아는 MBC 드라마 ‘9회말 2아웃’을 통해서 연기자로 데뷔한 바 있다. 이후 그는 '9회말 2아웃'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안녕하세요 신주영, 윤아입니다’라는 제목을 남기며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윤아는 “주영이 역할의 오디션을 본지도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이렇게 촬영이 끝나고 마지막회가 방송됐다”라며 “아직 배울게 많은 저에게 너무나도 많은 경험을 하게 해 준 드라마였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심하게 당찼던 주영이의 캐릭터 때문에 미움도 많이 받았다”라며 “그래도 저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촬영에 임했기 때문에 배운 것도 많고 후회도 없는 '9회말 2아웃'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