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성 끝 교육부 국감 파행… 더민주 "자유한국당 적반하장 때문"

최종수정 2017.10.13 11:21 기사입력 2017.10.13 11:21

[이미지출처=연합뉴스]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조광 국사편찬위원장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언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이 "이번 국정감사 파행은 자유한국당의 억지주장 때문"이라며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국정역사교과서 차떼기 여론조사 물타기 시도에 대한 심각한 유명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13일 교문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정역사교과서 찬성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박근혜 전 정부에서 '차떼기' 여론 조작이 광범위하게 일어난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사과는커녕, 적반하장으로 여론조작의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며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것과 전혀 무관한 33만장의 서명용지 사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하며 하루 종일 국정감사를 지연시켰다"고 밝혔다.

교문위 위원장인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에 대한 무례한 태도도 비판했다. 이들은 "교문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염동렬 의원은 유 위원장에게 고성과 무례한 태도로 국정감사를 중단시켰다"며 "교육부가 이미 검찰에 국정역사교과서 여론 조작에 대해 수사의뢰를 했기 때문에 서명용지 열람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혔음에도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끝까지 열람을 요구하며 국감을 결국 파행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사소한 빌미라도 잡아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조작 사실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는 없다"며 "하루 속히 국정감사가 정상화되어 민생 제일의 국감이 이루어지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세종청사에서 12일 열린 교육부 첫 국정감사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역사교과서 여론조사 조작에 대한 진실규명에 대한 공방을 이어갔다. 한국당 측은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구성이 편파적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의원은 조사위를 해체하자고까지 주장했다. 이어 국감 전날 진상조사위가 발표한 찬성 의견서 조작 내용에 반발하며 반대 의견서도 열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물타기'라고 일축했지만 서로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아 결국 국감이 파행됐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