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국민의당 "민주·한국당, 정쟁으로 교문위 파행 유감"

최종수정 2017.10.13 11:08 기사입력 2017.10.13 11:08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국민의당은 13일 "국민을 위한 교육현안은 뒷전으로 미루며 국정감사를 정쟁으로 몰아간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전날 열린 교육부 국감이 국정역사교과서 여론조사 조작 의혹을 두고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 간의 공방이 오가면서 고성과 언쟁으로 이어져 파행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양당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역사교과서 여론조사 조작에 대한 진실 규명에 날을 세웠다"면서 "소모성 정쟁으로 인해 정작 감사를 통해 지적해야 할 교육현안 문제들은 뒷전으로 미뤄지며 국정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당 유성엽 위원장이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른 3분의1 이상 자료제출 요구의 법적 요건을 요구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고 정치적 공세에 대한 소재로 삼아 의사진행을 방해한 한국당 의원들의 행태에 대해서 국민의당 교문위 위원들은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한 "의사진행을 방해한 사안에 대해 한국당 의원들의 사과표명에 대한 수용을 거부하면서 결국 파행으로 몰아간 민주당 의원들의 상당한 책임이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앞으로 남은 교문위 국정감사에 대하여 양당 모두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라"고 촉구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