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警, '어금니 아빠' 이영학 "성적 욕구 해소 목적 범행"(상보)

최종수정 2017.10.13 09:44 기사입력 2017.10.13 09:01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여중생 살해·사체 유기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의 범행동기가 '성적욕구해소' 때문이었던 것으로 13일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날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2시 20분께 자신의 딸 이모(14)양에게 친구 김모(14)양을 데려오라고 시킨 후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했다. 이후 딸을 밖으로 내보낸 후 김양을 자신의 안방으로 옮겨 본격적으로 음란행위를 시작했다.

이씨는 김양의 몸을 만지고 더듬으며 김양을 추행했다. 다만 이씨는 성기능 장애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성폭행은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김양의 사체 부검 결과 확인되는 사실이다.

다음날 김양은 수면제에 취해 잠에서 덜 깬 상태서 소리를 지르며 저항했다. 김양이 경찰에 신고할 것을 두려워한 이씨는 수건과 넥타이를 사용해 김양을 목 졸라 살해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김양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인은 끈에 의한 교사(경부압박질식사)였고, 김양 혈액에서는 졸피뎀(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은 이날 이씨를 강제추행살인 및 추행유인·사체유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