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3일의 금요일, 왜 불길한 날? 서양 미신에서 영화 각색까지

최종수정 2017.10.13 15:22 기사입력 2017.10.13 08:53

'13일의 금요일' 영화 포스터/ 사진='13일의 금요일' 포스터 캡처


‘13일의 금요일’은 13일과 금요일이 겹치는 날 안 좋은 일이 생긴다는 서양 미신에서 비롯됐으며 현재까지도 많은 미신과 구설이 돌며 ‘13일 금요일’은 영화에서도 각색되어 ‘불안·공포’ 등을 상징했다.

13일의 금요일에 대한 이 유래로 가장 많이 꼽히는 것으로 두 가지 미신이 있으며 그중 하나는 예수에 관한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유럽 켈트족과 관련된 것이다.

먼저 기독교 신앙에서 예수가 십자가에 매달려 죽기 전 12명의 제자와 최후 만찬을 했다. 그 최후의 만찬은 예수를 포함해 13명이었던 점과 예수가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날이 13일의 금요일이었다는 미신이 있다.

유럽 켈트족 신앙에서는 12명의 장군과 함께 전쟁에 나가 싸워 이겨 돌아온 왕이 함께 돌아온 장군 수가 13명인 것을 이상히 여겨 13번째 장군에게 이름을 물으니 그 장군은 자신의 이름을 ‘죽음’이라고 답했고, 며칠 후 금요일에 왕이 죽었다는 미신이 있다.
이외에도 과거 영국 해군이 13일의 금요일에 사라졌다는 등 숫자 13과 금요일이 겹치는 날은 불길한 날이라는 미신이 이어졌고, ‘13의 금요일’은 영화에서 각색되어 불안 및 공포를 상징했다.

과거 공포영화 ‘13일의 금요일’을 본 가수 이효리 팬이 트위터를 통해 “가슴 큰 여자는 샤워하지 말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는 공포 영화 ‘13일의 금요일’에서 육감적인 몸매를 가진 여배우가 샤워 도중 살인범 제이슨에게 살해된 것을 의미한 것이다.

이효리는 팬의 농담에 “흠흠 조심해야겠군”이라며 재치 있는 대응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처럼 ‘13일의 금요일’은 안 좋은 날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증명된 이야기는 아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