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어금니 아빠' 이영학 검찰 송치…"아직 꿈만 같다"(상보)

최종수정 2017.10.13 08:39 기사입력 2017.10.13 08:27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씨가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서울북부지검으로 호송되기 전 취재진에게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정준영 기자)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여중생 김모(14)양을 상대로 수면제를 먹여 음란행위를 즐기다 살해,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가 13일 오전 8시20분께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이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께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을 나서 서울북부지방검찰청으로 향했다. 이씨는 '왜 피해자를 살해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 제가 많은 말을 해야 하고 많은 사죄를 해야 하지만 아직은 꿈만 같다"라고 답했다.

이로써 여중생 살해·사체 유기 사건은 경찰의 손을 떠나 검찰로 넘어갔다. 중랑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이씨의 범행동기와 구체적인 범행수법 전반에 대한 최종 수사결과를 공식 발표한다.

12일 경찰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2시 20분께 자신의 딸 이모(14)양에게 친구 김모(14)양을 데려오라고 시킨 후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했다.

이후 딸을 밖으로 내보낸 후 김양을 자신의 안방으로 옮겨 음란행위를 했다. 다만 이씨에게는 성기능 장애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성폭행은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김양은 수면제에 취해 잠에서 덜 깬 상태서 소리를 지르며 저항했다. 당황한 이씨는 끈 같은 도구를 사용해 김양을 목 졸라 살해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정준영 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