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우택 "바른정당內 통합-자강파, 루비콘강 건넜다"

최종수정 2017.10.13 08:16 기사입력 2017.10.13 08:15

"'당대당 통합'은 쉽지 않을 듯…朴 탈당, 통합 문제와는 별개"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바른정당 내부의 자강파와 통합파는 이미 루비콘 강을 건넌 것으로 파악된다"며 "보수통합이라는 이념적 기치에 동의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바른정당의 '대주주'라고 하는 김무성, 유승민 의원이 하는 표현을 보면 이미 루비콘 강을 건넌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통합 방식'에 대해 "통합파도 원칙적으로 당 대 당 통합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유승민 의원이 버티는 강도, 말씀의 강도를 봐선 당 대 당 통합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김무성 의원도 당 대 당이 어렵다면 다른 방법으로 통합을 생각해보겠다고 했다"면서 "보수대통합의 의미에서 '당 대 당이다, 흡수통합이다'를 내세우지 많고 명분이 따르게 되면 성숙된 여건 하에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바른정당 내 통합에 찬성인 의원은 "10명 내외일 것"이라고 답했으며, 통합 이후 당명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그건 너무 간 것으로 보인다. 당 대 당 통합이 안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보고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 문제와 보수통합은 별개의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탈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계기를 제공할 수 있다"면서도 "명분적 측면에서 바른정당 통합은 보수 대연합이라는 게 더 큰 명분"이라고 강조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