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액티브 엑스 퇴출?…정부 10곳 중 4곳에서 사용

최종수정 2017.10.13 08:19 기사입력 2017.10.13 07:49

액티브엑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10곳 중 4곳은 액티브 엑스(ActiveX)를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고 사이버공격에 취약한 액티브 엑스에 대한 조속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 포항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행정자치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12월 기준, 행정·공공기관 액티브엑스 현황'에 따르면 중앙부처 47곳, 지방자치단체 226곳, 교육청 17곳, 공공기관 399곳 등 689개 기관 중에서 288(42%)곳에서 액티브엑스를 사용하고 있다. 특히 이들 기관에서 운영 중인 대국민업무 관련 홈페이지 1만193곳 중 1296(13%)곳에서 액티브엑스를 사용하고 있었다.

국세청 홈택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관세청, 기획재정부, 방위사업청, 국방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감사원 등이 대표적인 예다. 액티브엑스 퇴출의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원 등 산하기관 4곳에서 액티브엑스를 사용하고 있었다.

액티브엑스는 웹 브라우저가 지원하지 않는 각종 결제, 인증, 보안 등의 기능이 동작하도록 하는 별도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액티브엑스를 이용한 해킹 악성코드 유입 등으로 보안 문제가 불거지면서 국제적으로 사라지고 있는 추세다. 액티브엑스는 북한의 해킹 대상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정부가 액티브엑스 폐지를 공론화 한 지 4~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10곳 중 4곳은 액티브 엑스를 사용하고 있다"며 "솔선수범을 보여야 할 정부 및 공공기관이 액티브엑스 퇴출에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2020년까지 공공사이트에서 액티브엑스를 퇴출하겠다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