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 레드카펫 밟은 최연소 게스트 ‘삼둥이’, 대한·민국·만세 “많이 컸죠?”

최종수정 2017.10.13 07:46 기사입력 2017.10.13 07:46

송일국 페이스북 캡처


배우 송일국의 삼둥이 아들인 대한, 민국, 만세가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 최연소 게스트가 되면서 행사 참석 전 훌쩍 자란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12일, 송일국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산에 귀요미 신사들 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삼둥이와 함께 정장을 맞춰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 공개된 삼둥이는 과거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출연 당시와는 사뭇 다른 훌쩍 자란 키에도 여전히 사랑스럽고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을 “삼둥이 킹스맨 버전”, “벌써 이렇게 컸네”, “대한이는 아빠랑 정말 판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삼둥이가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이유는 ‘씨네키즈’ 섹션 상영장 관람을 위한 것으로 이들은 올해 레드카펫의 최연소 게스트로서 강수연 집행위원장의 특별 초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