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ㆍ원세훈 고소…"사찰 피해"(종합)

최종수정 2017.10.12 16:31 기사입력 2017.10.12 16:31

최성 고양시장(가운데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최성 고양시장이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야당 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사찰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최 시장은 12일 "국정원의 정치 사찰과 탄압으로 시정 운영에 피해를 입었다"면서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직권남용,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지난 달 28일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 또는 국정원이 생산한 것으로 보인다는 문건들을 공개하면서, 당시 정권이 야권 지자체장 31명의 동향을 파악하고 제압 대상으로 삼았다고 주장했다.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실태 및 고려사항'이라는 제목의 문건에서 최성 시장은 '박원순 유착 행보'를 보인 것으로 언급됐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최문순 강원지사, 강운태 당시 광주시장, 송영길 당시 인천시장 등도 '포퓰리즘 남발 단체장', '대북정책 불신 단체장' 등으로 두루 거론됐다.
문건은 해당 지자체에 대한 재정감사나 지원예산 삭감 등을 견제책으로 제시했다. 문건에 나온 대로 고양시에 대한 각종 압박이 있었다는 게 최 시장의 주장이다.

최 시장은 아울러 고(故) 김대중ㆍ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실추 공작' 의혹도 고소장에 담았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박원순 서울시장이 '박원순 제압문건'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 등을 고소ㆍ고발한 사건을 맡은 공안2부(진재선 부장검사)에 맡길 방침이다.

공안2부는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와 더불어 국정원의 각종 정치공작 의혹 사건 상당부분을 수사하고 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