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7국감]환노위, 증인 채택 문제로 논란…'증인 불채택 사유 공개 검토'

최종수정 2017.10.12 15:38 기사입력 2017.10.12 15:38

댓글쓰기

환노위, 강원랜드·SPC 등 증인 채택 문제로 논란
홍영표 위원장 "증인 불채택 사유 공개 필요…추후 입장 표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국감 준비 끝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오전 국회 본청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상임위 관계자들이 국정감사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2017.10.12    hiho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국감 준비 끝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오전 국회 본청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상임위 관계자들이 국정감사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2017.10.12 hihong@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강원랜드 채용 문제와 파리바게뜨 협력업체 소속 제빵기사 직고용 문제를 두고서 SPC 측 관계자 증인 채택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 논란이 됐다. 국감 증인을 누가 신청했는지 공개하는 실명제가 도입된 만큼 증인이 채택되지 않았을 경우 왜 채택되지 않았는지를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정감사 첫날인 12일 환노위에서 국감에서는 의원들이 요청한 증인들이 채택되지 않는 문제를 두고서 입씨름이 벌어졌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건전한 노사관계를 만들기 위한 대안을 모색해야 하는데 핵심 증인이 빠졌다 "이에 대한 해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증인 채택을 두고 간사 간 협의에 참여했던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 의원님 이름을 걸고 요청하는 것이기 때문에 가능한 증인 선정과정에서 반영하려 했었다"면서 "현재는 교섭단체 4당 간사 중 3분이 찬성을 하더라도 1분이 반대하면 증인 채택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간사 가운데 일부의 반대가 있었기 증인 채택이 안 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신창현·강병원 민주당 의원 등은 "간사 간 협의에서 증인 채택이 안 될 수는 있다고 본다"면서도 "이 경우 왜 안 됐는지는 국회 속기록에 남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영표 환노위원장(민주당 소속)은 이 문제와 관련해 "증인 실명제를 도입했는데 증인 채택이 안 되면 이유가 있고 근거를 남기는 게 맞다고 본다"면서 "간사 간 협의를 한 뒤 왜 증인이 채택이 안 됐는지 국민에게 공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적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간사들이 논의할 시간을 줬으면 좋겠다"면서 "그 이후에 견해를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