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경환 의원 “MB정권 국정원,박정희 중앙정보부와 다르지 않아”

최종수정 2017.10.10 15:34 기사입력 2017.10.10 12:41

"MB 포함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해야"

최경환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최경환 의원은 10일 아침 BBS 불교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드러난 MB정권 국정원의 DJ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모의에 대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했다.

최 의원은 “MB의 국정원은 박정희 군사정권의 중앙정보부와 다를게 없었다”며 “대한민국 최고 정보기관인 국정원이 정치에 개입해 국민여론을 왜곡하려고한 중대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 문제는 정치보복의 문제가 아니고 법률을 위반한 국정원에 대해 법이 정한 시효와 절차에 따라서 검증해야 하는 문제다”며 “모의의 정황이 들어난 만큼 이명박 정권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러한 모의 정황에 대해 “당시는 2009년 5월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3개월 후 8월 김대중 대통령의 서거로 두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인 추모열기가 고양되고 있는 시점이었고, 반면에 이명박 정권은 광우병 사태, 남북관계 악화 등 민심이 악화되는 상황이었다”며 “이러한 추모 열기에 대응하려는 시도로 그런 모의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한 최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의 이유 중 하나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화해 협력, 평화를 증진시켰다는 것인데 당시 이명박 정권과 보수진영은 이러한 햇볕정책의 기조가 노벨 평화상 수상을 통해 국제적으로 공인된 것에 대해 정치적으로 민감하게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한편 최 의원은 일부 보수진영에서 이야기 하고 있는 노벨평화상 로비설에 대해서 “당시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한국 측으로부터 로비가 있긴 있었다. 노벨상을 주지 말라는 거였다’고 말했다”며 “참으로 부끄럽고 민망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