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요 증인 대거 불참…김샌 과방위 국감

최종수정 2017.10.10 11:07 기사입력 2017.10.10 11:07

통신비·포털규제 등 이슈 산적
황창규·권영수·이해진 등 난색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통신비 인하ㆍ공영방송 개혁ㆍ포털 규제 등이 이슈로 떠오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 주요 기업 증인이 대부분 불참키로 하면서 시작 전부터 김이 빠진 모양새다.

10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 합의에 따라 지정된 국감 증인들은 11일까지 과방위에 출석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여야는 이동통신3사 대표, 네이버ㆍ카카오 이사회 의장뿐 아니라 이명박정부 시절 방송 장악 시도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일단 황창규 KT 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이 기간 해외 출장 계획을 잡은 것으로 파악됐다. SK텔레콤은 박정호 사장이 출석할 지 여부를 국회와 조율하고 있다. 그동안 국감에서 이통3사 CEO가 증인으로 채택된 적은 있으나 최종적으로는 부문장급이 출석해왔다. 하지만 이번 국감은 통신비 인하나 단말기자급제와 같은 굵직한 통신시장 개편 문제를 다루기 때문에 대표가 나와야 한다는 국회쪽 의지가 강하다.

이해진 네이버 의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도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포털의 정치적 편향성과 여론조작 가능성을 지적하며 총수급 인사를 부를 것을 강력히 주장했다. 결과적으로 포털사 총수급 증인이 불참하게 될 경우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의 국감 출석도 불투명해질 가능성이 높다. 여야가 국감 증인을 두고 협상을 진행할 때 야당은 이해진ㆍ김범수 의장을, 여당은 이 전 수석과 최 전 위원장을 각각 협상카드로 교환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서로의 '아킬레스 건'으로 보고 있는 셈인데, 한 쪽이 응하지 않으면 판은 깨진다.

이밖에 고가 스마트폰 논란에 따라 국회는 삼성전자ㆍLG전자의 스마트폰 담당 사장을 증인으로 불렀으나,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일부 업체는 이달 30일 열리는 종합국감에 대표가 참석할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