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주영 2번 자책골에 네티즌 '김주영 국적 한국→러시아'로 바꿔

최종수정 2017.10.08 16:27 기사입력 2017.10.08 16:27

사진=나무위키 캡처


한국 축구대표팀 김주영이 7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평가전에서 2분 사이에 자책골을 2개나 넣어 축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한 네티즌이 김주영의 국적을 러시아로 바꿔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힌국은 후반 10분 상황에서 러시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공이 알렉산드르 코코린의 머리를 스쳐 김주영 쪽으로 향했고, 공은 김주영의 몸을 맞고 그대로 골대로 빨려들어갔다.

후반 12분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사메도프와 알렉산드르 에로킨이 주고받는 패스를 김주영이 발을 갖다 댄 것이 그대로 골대 안으로 향했다.

김주영이 2번의 자책골을 기록하자 한 네티즌은 김주영의 나무위키 이름을 빅토르 김, 국적란을 '러시아''소련'으로 업데이트 하기도 했다. 현재는 다시 대한민국으로 재수정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