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百, 9~15일 FGI 사랑의 자선大바자회

최종수정 2017.10.08 15:33 기사입력 2017.10.08 15:33

지난해 'FGI 사랑의 大 바자' 행사 모습(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현대백화점이 국내 톱 패션 디자이너와 손잡고 공동 자선바자회를 펼친다.

현대백화점은 9일부터 15일까지 '2017 세계패션그룹(FGI) 사랑의 자선대바자회'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FGI 자선바자회는 현대백화점이 33년째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이다. 1985년 첫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매년 봄, 가을 열려왔다. FGI는 1928년 패션 디자이너들이 모여 설립했다. 현재 뉴욕에 본부를 두고 세계 50여개 지부와 1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비영리 단체다.

이번 행사는 압구정본점(10월9~15일)을 시작으로 대구점(10월18~25일), 천호점(10월23~26일), 목동점(10월30~11월2일), 부산점(11월6~9일)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상봉, 지춘희, 손정완 등 국내 톱 디자이너 20여명이 기부한 의류 및 잡화 상품 등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행사 기간 주요 할인 품목으로는 이상봉 블라우스 20만9000원, 미스지콜렉션 코트 80만원, 손정완 패딩 36만5000원 등이 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