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베 물러나라" 北이용 日 아베, 연설장서 수모

최종수정 2017.10.08 14:04 기사입력 2017.10.08 14:04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희망의 당 대표와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오른쪽)가 7일 열린 중의원 선거 당대표 토론회에 참석해 어색한 모습으로 서있다.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이 오는 22일 실시되는 중의원 선거 공약에 한국 체류 일본인 구출 및 피난을 위한 대책 강화안을 포함했다고 도쿄신문이 8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안보 공양 항목에는 2015년 9월 국회를 통과한 안보관련법에 따라 외국에서 전쟁ㆍ테러 등 긴급사태가 발생할 경우 자위대의 일본인 구출을 하나의 사례로 제시했다.

안보관련법은 긴급사태가 발생한 지역의 일본인 구출을 제지하는 무장집단을 제압하기 위해 무기 사용을 허용하고 있다.

자민당의 안보 분야 전문 의원은 "한반도에서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한국에 있는 일본인을 (자위대가) 구출해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더욱 실천적인 주민 대피 훈련을 실시한다'는 내용도 공약에 담겨있다.
자민당측은 북한 사태를 지지율 회복의 기회로 이용하고 있다. 사학 스캔들로 인기가 하락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북핵과 미사일 개발을 총선에 이용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하지만 아베 총리와 자민당의 전략은 선거전에서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7일 지바(千葉)현에서 거리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를 역설하던 중 한 청중이 필요성을 역설하는 순간 청중 일부가 "아베! 물러나라"고 구호를 외쳤다.

이에 아베 총리는 "나는 결코 지지 않는다"라고 발언했지만 자민당의 고민은 깊어 지고 있다.

산케이 신문은 자민당이 이례적으로 아베 총리의 가두 연설 일정을 공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조직적인 연설 방해 시도에 대한 대응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트위터 등에는 아베 총리의 일정을 알리는 글들이 올라와 자민당 측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