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주영, 2번 자책골에 네티즌 "어이 없다" vs "일부러 그랬겠냐"

최종수정 2017.10.08 13:30 기사입력 2017.10.08 13:30

사진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한국 축구 대표팀이 러시아를 상대로 2-4로 패한 가운데 두 번의 자책골을 기록한 김주영을 두고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한국은 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VEB 아레나(CKSA 모스크바 홈구장) 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친선경기에서 2-4로 패배했다.

이날 러시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코코린이 머리를 댄 공이 김주영의 몸을 맞고 그대로 한국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이어 후반 11분 러시아의 슈팅이 페널티 박스 밖에 있던 김주영의 몸을 맞아 굴절되면서 한국 골문으로 들어가 김주영의 두 번째 자책골이 나왔다.
김주영의 이 같은 자책골을 두고 네티즌들은 "보는 순간 어이가 없었음", "경기를 본 내가 바보다", "김주영도 답답했을 듯","일부러 그랬겠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