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귀경길 고속도로 정체 시작, 오후 6시쯤 절정 전망

최종수정 2017.10.08 13:27 기사입력 2017.10.08 13:27

고속도로 정체(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길었던 추석 연휴가 막바지로 접어든 가운데 전국 고속도로 상행성에 정체가 시작됐다.

8일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귀경길 정체가 오후 6시쯤 가장 심해졌다 밤 11시쯤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정오를 기준으로 승용차로 각 요금소를 출발했을 때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에서 5시간30분, 목포에서 4시간50분, 광주에서 4시간30분, 울산에서 4시간32분, 대구에서 3시간27분, 대전에서 2시간20분, 강릉에서 3시간30분, 양양에서 2시간50분이다.

이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모두 358만대로 예상되며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2만대로 평소 주말보다 많을 전망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