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10년간 민원 발생량 24배↑

최종수정 2017.10.08 09:45 기사입력 2017.10.08 09:43

허가 및 운영 관련 민원 총 579건…충청남도 172건, 전체 29.7% 차지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관련 민원이 해마다 늘어 지난 10년간 약 600건에 육박하고 있음에도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원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산업부 및 전국 17개 시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 전국 신지생에너지발전소 허가 및 운영과 관련한 민원은 총 579건이었다.

지역별로는 충청남도가 172건으로 전체의 29.7%를 차지했고, 전라남도와 경상북도가 그 뒤를 이었다. 평지가 많고 지가가 상대적으로 낮아 신재생발전이 유리한 곳에 민원 또한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백운규 산업부 장관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태양광발전소가 지역주민에게 끼치는 폐해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민원의 87%(504건)가 태양광발전소 관련 민원이었고, 풍력발전소 관련 민원이 10.9%(63건)로 그 뒤를 이었다. 수력·바이오메스 등 기타 신재생에너지 발전 민원은 2%(12건) 뿐이었다.
이러한 신재생에너지발전소 관련 민원은 해가 갈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향후 새 정부의 일방적인 신재생에너지 육성정책이 가속화 될 경우 관련 민원은 폭증할 것으로 우려됐다.

지난 2008년 총 9건에 불과했던 민원 수가 2017년에는 해를 다 넘기지 않았음에도 9월 기준 이미 217건을 기록하며 지난해 142건을 넘어섰다. 이는 2008년 대비 24배나 증가한 수치이다.

민원사유는 일조권·조망권 침해, 소음·저주파 발생 및 유수량 감소 등의 생활권·건강권 침해(328건, 43.1%)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환경파괴(183건, 24%), 지가하락 등 재산권 침해(129건, 17%), 홍수·토사유출 등 재해 우려(93건, 12.2%)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한 산업부의 현황파악은 없었다. 산업부는 관련 민원은 주로 지자체의 인허가 과정이나 사업자에 대해 제기되므로 현황자료를 관리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정부방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사업은 적극 육성하겠다는 산업부가 그에 따른 국민고통은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윤 의원은 "허울만 좋은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른 주민 고통이 통계로 입증된 것"이라며 "새 정부는 흙만 알고 살아온 선량한 주민의 눈물을 가벼이 여기는 가혹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세종=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