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르노 영화史]③엘리트 법대생, 포르노 감독으로 전격 등판한 사연?

최종수정 2017.10.04 08:00 기사입력 2017.10.04 08:00

댓글쓰기

'모던 포르노' 거장, 이탈리아 영화감독 '라세 브라운'의 매력적 작품세계


모던 포르노의 거장, 라세 브라운의 대표작 중 하나인 [Body Love](1978) 스틸 컷.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조악한 스태그 필름에서 본격적 포르노 영화 시대로의 전환기에 이탈리아에선 포르노 영화를 행위묘사에서 예술의 영역으로 끌어올린 괴짜 감독이 등장한다.

알제리 출신의 이탈리아인 라세 브라운은 부유하고 귀족적인 집안에서 태어나 아버지를 따라 외교관이 될 전도유망한 소년이었다.
밀라노대학 법학과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그는 돌연 자신의 진로를 외교관이 아닌 포르노업계로 틀고 스웨덴 스톡홀름에 섹스 왕국을 세웠다.

코닥이 내놓은 슈퍼 8mm 카메라로 1965년 첫 단편영화 <황금 나비>를 만든 라세 브라운은 자신이 직접 해군장교로, 여자친구에겐 일본 게이샤 옷을 입혀 열연을 펼쳤다.

당시 영화의 연출 의도에 대해 그는 “섹스를 감미롭고 억누를 수 없는 것으로 만드는 요소를 감추지 않고 그대로 그러내면서 여자의 집 안방에서 섹스를 나눴다”고 밝히기도 했다.

라세 브라운(왼쪽)과 당시 그의 연인이자 주연배우였던 브리짓 마이어(오른쪽).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준 높은 성애소설을 쓰는 한편 성인잡지를 출간하며 단숨에 업계의 주목을 받은 브라운은 1966년 직접 영화사 ‘AB베타필름’을 세워 본격적인 포르노 제작에 나섰고, 1971년 성인 책방 고객을 상대로 한 ‘핍쇼 부스’를 선보여 사업적 성공과 동시에 업계의 판도를 뒤바꿨다.

30초당 25센트를 내고 약 2분 길이의 성교 장면을 보여주는 핍쇼 부스는 전국적 배급망을 통해 유통되며 약 20억 달러의 수익을 올렸고, 라세 브라운은 모던 포르노의 거장으로 이름을 남겼다.

그의 작품은 졸속에 가까운 스태그 필름과는 달리 카리브해의 섬, 네덜란드의 고성, 암스테르담의 갤러리 등과 같은 이국적 장소를 배경으로 남녀 간의 감정이 증폭되는 순간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한편 샴페인이나 바나나, 초콜릿 케잌 같은 사소하지만 특별한 소품을 활용해 여성 관객의 관심을 끄는 데도 성공했다.

라세 브라운은 2015년 2월 16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78세를 일기로 당뇨합병증으로 사망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