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준표 "MB수사, 盧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쇼…자중하길"

최종수정 2017.09.29 10:13 기사입력 2017.09.29 08:24

"70년 우파정권 부정하고 나선 것…추석 앞둔 국민들 불안하게 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최근 여권에서 검찰을 앞세워 벌이고 있는 MB정부에 대한 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 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000만 국민이 핵인질이 되어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박근혜 정권에 이어 그 앞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에만 여념이 없는 것은 참으로 추석연휴를 앞둔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5·18 재수사로 전두환·노태우 부정,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취소, 새마을 예산대폭 축소로 박정희 부정, 건국절 논란으로 이승만 부정 등 앞서간 우파정권은 모두 부정하고 자신들의 좌파정권만 정당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5년도 남지 않은 좌파 정권이 앞서간 대한민국 70년을 모두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며 "앞서간 정권의 공과는 역사의 판단에 맡기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국민을 위한 정부는 될 수 없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정치보복에 혈안이 된 친북 좌파 정권에 나라를 맡긴 국민들은 정말로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면서 "추석연휴 만이라도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자중했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