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도종환, 유인촌 전 장관 블랙리스트 발언에 "당시 너무 기가 막혔다"

최종수정 2017.09.27 10:59 기사입력 2017.09.27 00:25

도종환 문체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유인촌 전 장관 시절 문체부가 시위 불참 각서에 서명할 것을 독촉했다고 밝혔다.

26일 도 장관은 서울 종로구 설가온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도 장관은 유인촌 전 장관 시절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으로 일하며 당시 정부로부터 “(회원들이) 불법 집회나 시위에 참여했다가 발각되면 지원금을 모두 반납하겠다”는 서약서에 서명할 것을 독촉받았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명박 정부 집권 기간인 2008∼2010년 작가회의 사무총장으로 활동했고, 유 전 장관은 2008년 2월부터 2011년 1월까지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했다.

도 장관은 “당시 이게 말이 되냐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많은 사람 중 누가 시위에 참여했는지 알 수 없고, 불법 시위인지도 알 수가 없는데 발견되면 지원금 받은 걸 다 반납하겠다는 각서를 쓰라 하니 양식을 받고선 너무 기가 막혔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이어 “(작가회의) 총회에 이걸 (안건으로) 붙였더니 원로 소설가, 시인들이 지원금을 아예 받지 말자고 했다”며 “그래서 유인촌 장관 시절부터 3~4년을 국제행사고, 세미나고, 책이고 정부 지원금을 한 푼도 안 받고 책도 안 냈다. 그런데 우리는 그런 적이 없다고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최근 유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 산하 국정원이 ‘문화예술·연예계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당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 예술, 연예계 인사를 감시하고 사찰했다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를 부인했다.

그는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문체부 장관으로) 있을 때 문화예술계를 겨냥한 그런 리스트는 없었다”며 “요새 세상(정권)이 바뀌니까 그러겠구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배제하거나 지원을 한다는 게 누구를 콕 집어 족집게처럼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그런 차별을 한 적이 없다”고 ‘문화예술·연예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