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산구 동자동 '건강 음주 메카' 변신

최종수정 2017.09.26 08:58 기사입력 2017.09.26 08:58

댓글쓰기

동자동 일대 ‘음주 취약지역’ 선정, 절주 사업 벌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건강 음주문화 조성에 총력을 기울인다.

구는 2015~2016년 ‘지역사회 건강통계’를 바탕으로 취약계층이 집중돼 있는 동자동 일대를 ‘음주 취약지역’으로 선정, 주민들과 함께 다양한 절주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분기별 1회씩 진행되는 정기 건강검진이다. 구는 동자희망나눔센터를 거점으로 동자동 주민 대상 혈압·혈당 체크 외 알코올 사용장애(alcohol use disorder), 우울증 선별검사 등 정신건강 검진을 병행한다.

비용은 무료다.

검진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정되면 구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 지속적이고 집중적인 관리를 이어간다. 서울시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주1회 방문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자조모임 운영도 절주를 위한 주요 방안 중 하나다. 술을 권하는 한국 사회 구조에서 혼자서는 술을 끊기 힘들어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모임은 매주 수요일마다 희망나눔센터와 쪽방상담소 등지에서 진행되며 동자동 주민 외 관심 있는 이들은 모두 참여할 수 있다.
용산구 건강음주봉사단 임명식

용산구 건강음주봉사단 임명식


건강 음주 캠페인도 벌인다. 구는 최근 음주 폐해를 알릴 수 있는 홍보 포스터를 대한보건협회와 공동 제작, 동자동 일대 식당과 편의점 입구, 골목길 등 50곳에 부착했다. 구 ‘건강음주봉사단’으로 활약하고 있는 새꿈자율방범대원 10여명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건강음주봉사단은 구에서 알코올 예방 교육 등을 수료한 이들이다. 구는 동자동 주민 50% 이상을 건강음주봉사단으로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들은 건강 음주 캠페인 외 건강검진 일정을 주변에 알리고 지역의 변화를 이끈다.

구는 건강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선제적 방안으로 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알코올 예방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연초에 각 급 학교에 교육 안내 공문을 발송했으며 9월 현재까지 13개교(초등학교 4, 중학교 5, 고등학교 4)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음주 폐해를 알리는 이론 교육 외 ‘음주고글’을 끼고 학생들이 직접 만취상태를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체험 교육을 병행한다. 교육은 ‘음주금지 서약서’를 작성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과다한 음주는 주민의 건강을 해치고 음주운전과 음주폭행 등 각종 사회문제의 원인이 된다”며 “건강한 음주문화로 건강한 용산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용산구 의약과(☎2199-8367) 또는 용산구 정신건강복지센터(☎2199-8370)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