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감정노동자 50% "일주일에 2일 이상 잠 설쳐"…이유는 '스트레스'

최종수정 2017.09.25 15:18 기사입력 2017.09.25 15:18

직장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45.5점으로 낮게 나와

서울인포그래픽스 제245호 (사진=서울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감정노동 종사자 2명 중 1명은 일주일에 2일 이상 잠을 설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인포그래픽스 제245호 '서울시 공공부문 감정노동자들이 겪는 어려움은?'에 따르면 50.9%가 감정노동 스트레스로 인해 일주일에 이틀 이상 잠을 설쳤다. 감정노동으로 인한 우울증상은 '사람들이 나를 싫어하는 것 같았다'가 가장 빈번했다.

공공부문 감정노동자는 민원기획, 대민업무, 보안업무, 간호업무 등 감정노동 수행도가 높은 업무 담당자를 뜻한다.

이들의 직장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45.5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시민이나 고객을 응대할 때 어려운 점으로는 '까다롭거나 공격적인 시민·고객 상대'가 2.89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시민·고객의 부당하거나 막무가내 요구로 업무수행의 어려움' 2.67점, '나의 능력 밖이나 권한 밖의 일을 요구하는 시민·고객 상대' 2.63점, '직장은 나의 상황보다는 시민·고객의 입장만을 고려하도록 강요' 2.62점 순이었다.
응대에 대한 어려움을 기관 유형별로 봤을 때 본청직원(2.82점)이 가장 많았다. 산하기관은 2.76점, 사업소·직속기관은 2.25점 등이었다.

감정노동 종사자 중에서도 여성일 경우에는 남성보다 더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욕적인 비난·고함·욕설'을 당한 경우가 여성은 72.7%였고, 남성은 상대적으로 더 적은 64.6%였다. 또 여성 종사자들은 남성 종사자에 비해 '신체적 폭력'을 제외한 모든 폭력 사례에서 더 많이 노출돼 있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