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감법과 다른 코넥스 상장규정에 중기·벤처 '어리둥절'

최종수정 2017.09.21 11:17 기사입력 2017.09.21 11:17

댓글쓰기

감사인을 회계법인으로 제한
'감사반' 외부감사 인정 안해
적기 자금조달 기회 놓칠 우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문채석 기자]"법으로 인정한 감사반에게 외부감사 받은 재무제표는 왜 인정을 안 해주나요?"

코넥스 시장 상장을 희망하는 일부 초기기업들 사이에서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회사 규모와 비용 등을 감안해 관련 법에 따라 감사반에게 외부감사를 맡겨왔으나, 회계법인으로 감사인을 제한한 한국거래소 상장규정에 막혀 1년 이상 상장을 미뤄야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감사반은 회계법인보다 작은 규모로 3인 이상의 회계사들이 모여 구성된 단체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행 한국거래소 코넥스 신규 상장 규정은 외형심사 요건 중 하나로 외부감사인으로부터 최근 사업연도에 대한 '적정' 감사의견을 받아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런데 초기기업의 규모와 상관없이 외부감사인은 단서 규정에 따라 회계법인으로 제한하고 있다. 코넥스는 초기ㆍ중소기업 전용 신시장으로 2013년 개설됐다.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과 거래소의 상장 규정이 다르게 돼 있는 것이다. 외감법은 외부감사인으로 회계법인은 물론 감사반까지 포함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이나 코스닥 시장에 비해 진입 문턱이 낮은 코넥스 시장을 통해 자금 조달을 계획했던 초기기업들이 외부감사인을 뒤늦게 회계법인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적기에 자금 조달 기회를 놓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초기기업의 경우 사업모델은 우수하지만 자본시장 정보에 어두운 경우가 많다"며 "코넥스 개설 이후 어느 정도 규모가 되는 기업들이 이미 시장에 진입했다고 봤을 때, 세부 규정의 차이로 영세한 초기기업이 자본조달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기업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투자자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외부감사인을 회계법인으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거래소 역시 코넥스 시장의 문턱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외부감사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수재 거래소 코넥스상장심사팀장은 "코넥스 상장을 위해 기업공개를 하는 기업은 외감법에 속한 비상장 기업과 달리 투명한 재무 요건을 갖춰야 한다"며 "코넥스 상장 과정은 외부감사를 빼면 사실상 없는 것이나 다름없는데 회계 감사 규정마저 풀면 투자자 보호 관점에서 설득력을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일각에서는 지정자문인 제도와 투자자 예탁금 규제를 시행 중인 데다 시장 개설의 취지가 성장 초기 중소ㆍ벤처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인 만큼 회계법인만으로 제한할 이유가 없다는 주장도 나온다. 감사의 질 측면에서 실익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시장의 취지에 맞게 진입 규제는 풀고 관리와 사후규제를 강화하는 편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며 "업계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시장의 효율성을 높이는 데 힘 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코넥스 시장에 진입하는 기업은 개설 이후 지난해까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추세가 다소 꺾인 모습이다. 코넥스 신규 상장기업 수는 2013년 24개사, 2014년 34개사 2015년 49개사, 지난해 50개사, 올해 상반기 13개사를 기록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