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롯데그룹 "중국 롯데마트 전매장 매각"…사드 보복에 '차이나 엑소더스' 동참

최종수정 2017.09.14 19:51 기사입력 2017.09.14 19:15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롯데그룹이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이 장기화하면서 현지 롯데마트 전매장을 매각키로 했다.

14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최근 중국 내 매장 처분을 위한 주관사로 골드만삭스를 선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중국 롯데마트 매각을 위한 실사를 진행 중이다. 롯데 관계자는 "(중국 롯데마트 영업중단 상황이)정치적으로 해결돼 중국 당국이 사드 보복을 완화하는 조치를 기대했지만,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중국 당국이 (사드 보복을) 풀어줄 여지를 발견하지 못하고있다"면서 "손실이 커지고 있는 만큼 롯데마트 전체 매각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롯데는 중국 롯데마트 가운데 부실 매장을 중심으로 매각을 검토했고, 매장 축소와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롯데는 중국 최대 유통기업인 화롄그룹을 비롯해 현지 유통업체들에게 인수 의사를 타진했고, 일부가 인수 의사를 밝힌 업체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 관계자는 "중국 전역에 99개의 매장과 유통망이 있기 때문에 사드와 관련 없는 기업이 인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현재 중국 내 점포 99개 중 87곳의 영업이 중단됐다. 나머지 점포도 중국 내 반한감정 여파로 영업을 포기한 상태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1월29일 중국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실시한 세무 조사를 했다. 이후 각종 소방 점검 등을 이유로 롯데마트 매장을 영업 중지시켰다. 롯데마트는 6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으로 인한 피해가 이달 말이면 6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롯데는 지난달 31일 중국 롯데마트·백화점 법인을 소유한 홍콩 롯데쇼핑 홀딩스가 중국 금융기관에서 직접 차입해 3억 달러(약 34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중국 사드 보복이 본격화한 지난 3월에는 3600억원의 자금을 긴급 수혈하기도 했다.
한편 롯데는 2008년부터 3조원을 쏟아부은 롯데월드 선양 건립사업도 지난해 12월부터 소방점검 등을 이유로 중단된 상태다. 롯데는 1994년 중국에 첫 진출한 이후 10조원 넘는 금액을 투자했다. 현재 22개 계열사가 진출해 120여개 사업장, 2만6000여명의 임직원을 두고 있다.

<관련 기사>
[단독]롯데마트, 中 일부 점포 매각 추진…효율화 착수
[단독]롯데그룹, 中사업 구조조정 착수…"매장·직원 감축 검토"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