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종서, 30주년 콘서트 ‘TRACE - 30TH STORY’ 시작..."이번부터 전혀 다를 것"

최종수정 2017.09.14 18:18 기사입력 2017.09.14 18:18

[사진제공=외부제공]'록의 전설' 김종서가 30주년 콘서트 시작에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록의 전설’ 가수 김종서가 30주년 콘서트 'TRACE - 30TH STORY' 시작과 함께 남다른 각오를 밝혀 눈길을 끈다.

콘서트를 앞두고 최근 진행한 프레스콜에서 김종서는 “90년대에는 대학로 일대에서 진짜 공연을 많이 했는데, 최근부터 많이 안하게 된 경향이 있다”라며 “이번부터는 전혀 다를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4년 전부터 개인적으로 성악 공부도 하고, 수업도 받는 등 노래에 대한 방향을 새로 잡는 스타트 라인을 새로 짰다”며 “30주년 공연을 통해 그런 노력들이 결실을 맺을 것 같다. 다시 제 2의 스타트가 되는 계기로 삼겠다”고 전했다.

또 김종서는 “이번 밴드 멤버들에게 고맙다”라며 “밴드들이 지금 가장 바쁜 시기다. 그런데도 이 친구들이 공연을 위해 희생을 해줬다. 덕분에 지속적인 흐름이 중요한 한 달 장기 공연을 시도할 수 있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번 공연 전반부는 타이틀 의미 그대로 30년 음악 인생의 발자취를 거슬러 올라가는 연극적 요소를 가미한 드라마 형식으로 진행되며 후반부에는 본격적인 록 콘서트로 구성돼 그를 사랑하는 음악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종서는 ‘TRACE 30TH STORY’ 콘서트를 통해 30년 동안 록커로 살아온 발자취를 되짚어가며 ‘대답없는 너’ ‘아름다운 구속’ 등 주옥같은 히트곡들을 열창해 팬들에게 최고의 무대를 선물하고 있다.

한편 김종서의 ‘TRACE - 30TH STORY’ 콘서트는 지난 12일 대학로 SH아트홀에서 시작돼 10월 9일까지 진행된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