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靑 “국제기구 통한 대북 지원은 정치 상황 무관하게 할 수 있어”

최종수정 2017.09.14 16:59 기사입력 2017.09.14 16:59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청와대는 14일 통일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상황과 관련 없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미사일 관련한 트랙과 인도주의적 트랙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고심했지만 이 문제는 별개로 다루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우리가 목표로 하는 제재 대상은 북한 정권과 그 정권을 유지하는 그룹이지 북한 주민이 목표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독자제재를 해도 북한 주민의 생활에 정말 심각하게 영향을 주는 것이라면 안된다는 입장이 있다"며 “원유공급 중단 같은 것도 기본적인 인간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까지 반대하고 주장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독자적 지원이 아니라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이라며 "남북 간 직접 소통을 통한 인도적 지원과는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른 나라도 하는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이고, 국제기구를 통해 충분히 (사용처를) 검증할 수 있는 지원이어서 하는 게 맞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