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가까스로 피한 '임용절벽'… 인구 감소와 정반대 비판도

최종수정 2017.09.14 16:33 기사입력 2017.09.14 16:33

사전 예고 당시보다 약 800명 늘려…여론 의식해 무리하게 늘렸다는 지적
서울교대를 비롯한 전국 10개 교대와 초등교육과 학생회가 모인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학생들이 11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 교대생 총궐기' 집회를 열고 교원 임용 확대와 정부의 장기적인 교원 수급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지난해 대비 절반 가까이 선발 예정 인원이 줄면서 예고됐던 '임용절벽' 사태가 완화될 전망이다.

14일 교육부가 전국 시도교육청의 2018학년도 초등교원 선발인원 모집공고를 집계한 결과 올해 선발 인원은 4088명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3일 예고한 인원(3321명)보다 767명 늘어난 수치다. 전년 대비 59.8% 수준으로 급감한 선발 예정 인원에 전국의 예비교사들이 거리에 나와 시위를 벌이며 항의했던 '임용절벽' 사태는 한 달 만에 일단락된 셈이다.

사전예고 당시보다 선발 인원을 늘린 곳은 총 12개 지역이다.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서울로 사전 예고 당시보다 3.7배 가량 늘어난 385명을 뽑겠다고 공고했다. 이어 세종과 대전 지역이 2.3배 늘린 각 70명, 60명을 뽑겠다고 공개했다. 경기도도 사전공고보다 1.4배(167명) 늘어난 1035명을 뽑겠다고 밝혔다.

그 밖에 부산(17명), 인천(25명), 울산(20명), 충북(50명), 전북(8명), 경북(105명), 경남(10명), 제주(11명) 등이 선발 인원을 늘렸다. 대구와 광주, 강원, 충남, 전남 등 5곳은 사전 예고 당시 인원을 그대로 유지했다.

다만 이 같은 교원 선발인원 증가가 학령인구 감소 추세와는 반대이기 때문에 여론에 휘둘린 정책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서울의 경우 내년도 초등교원 정원이 동결된 상태에서 예비교사들의 반대 여론을 의식해 무리하게 정원을 늘렸다는 비판을 받았다. 서울교육청은 정원 확대 근거 대책으로 ▲교사학습연구년제 확대 ▲직속·교육청 산하기관 및 대학원 연수 파견 확대 ▲시간선택제교사 자율연수휴직제 신청요건 완화 등을 내걸었지만 정확한 수요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