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남대 의대 국영종 명예교수·김기복 전 광주기독병원장 부부,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억원 기탁

최종수정 2017.09.14 16:06 기사입력 2017.09.14 16:06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대학교의과대학 국영종 명예교수와 김기복 전 광주기독병원장 부부가 최근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윤택림) 발전후원금으로 2억원을 기부했다.

국영종 교수·김기복 전 원장 부부는 14일 전남대병원 1동 로비에서 열린 기금 전달식에서 개원을 앞둔 전남대어린이병원의 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윤택림 병원장에게 2억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서 국영종 명예교수는 “지역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랄 수 있는 의료기반을 갖추게 될 전남대어린이병원의 개원을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선배 의료진의 뜻을 이어 전국 최고의 어린이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윤택림 병원장은 “전남대병원 발전을 위해 평소 조언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셨던 두 분이 이렇게 큰 지원까지 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그 뜻에 맞게 지역민의 건강증진과 국내 의료발전을 위해 뜻깊게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전남대의과대학 1회 졸업생인 국영종 교수는 독일 프라이부르그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미국 로체스터대학 등에서 신장기능 연구에 전념했다.
또 1964년 국내 최초로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에 옥시토신 연구논문을 게재해 국내·외 의료계에 화제가 됐다.

이후 전남대 의과대학 학장과 전남대 대학원장을 역임하며 40여년간 후학양성에 힘써온 국내 의료계의 대표적인 학자이다.

김기복 전 원장은 1958년 전남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독일 프라이부르그대학 소아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1963년 광주기독병원에 소아과를 창설해 병원장까지 지냈으며, 대한소아과학회장·대한의학유전학회장·대한혈액학회장 등을 역임했다.

국영종 교수·김기복 전 원장의 가족은 부모와 자녀를 비롯해 조카 등 총 30여명이 의사인 ‘의료명문가’이다.

특히 국영종 명예교수의 장인이자 김기복 전 원장의 부친인 고 김덕성씨는 1945년 전남대 의과대학 소아과를 창립했으며, 전남대병원 초대 병원장을 비롯해 3대?대 병원장을 지냈다.

또 자녀 중에는 화순전남대병원장을 지낸 국훈 현 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국현 전남대 의과대학 교수가 가문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