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영선, 'BBK 편지사건' 제보공개…朴법무 "재수사 신중 검토"

최종수정 2017.09.14 15:20 기사입력 2017.09.14 15:20

박영선 "정봉주 특별 사면해야"…朴법무 "말씀드리기 곤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BBK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한 추가 증거를 확보했다며 법무당국에 재수사를 요구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에 대해 "새 단서가 발견되면 재수사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가짜 편지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단서를 보여드리겠다"며 관련한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BBK 편지는 17대 대통령 선거 당시 주가조작 주범인 김경준(BBK투자자문 사장)씨가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의 공범인 증거를 제시하겠다며 김 입국하자, 한나라당 측이 정부·여당의 '기획입국'이라며 제시한 물증이었다.

박 의원이 이날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박영선 의원님께 제 본의가 아니었음을 사죄드리며, 기회가 되면 무릎을 꿇고 정식 사죄를 하겠습니다', '저에게는 두 개의 카드가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쓸 때는 아닙니다. (중략) 가짜편지 검찰청 발표는 담당검사 박철우 검사의 말 빼고는 전부 거짓입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박 장관에게 "이 문자메시지의 발신인이 누구인지 말씀드릴 수 있다"며 "제가 자료를 제공할 테니, 새로운 단서가 나온 만큼 새로운 수사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에 대해 "관련 자료를 보내주시면 신중히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 사건은 2007년 대선을 앞둔 한나라당의 조작사건이었고, 당시 (편지를 공개한) 클린선거대책위원장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였다"며 "당시 이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는데, 자료를 제공할 테니 수사를 제대로 해 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한편 박 의원은 BBK 사건과 관련해 실형을 선고 받고 복역한 정봉주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사면 조치도 촉구했다. 그는 "BBK 사건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으로, 정 전 의원의 경우 억울한 일로 옥살이 까지 했다"며 "정 전 의원의 경우 특별사면을 해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의견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검찰에서도 새로운 수사 단서가 확인 되면 재수사 필요성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사면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곤란스럽다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말을 아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