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재인 정부 대북지원 반대한다” 시민들 청와대에 ‘또’ 청원

최종수정 2017.09.14 14:27 기사입력 2017.09.14 14:27

[아시아경제 최형진 기자]

14일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 요청에 북한에 8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한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청와대에 청원을 올렸다. /사진 = 청와대 청원 게시판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 요청에 북한에 8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한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청와대에 청원을 제기했다.

14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국제기구에서 요청한 북한에 800만 달러 지원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 제기한 시민은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일주일간 (대북지원) 검토를 할 필요도 없이 무조건 하지 말아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요구했다.

또 이 시민은 “현재 북한이 얼마나 막장 쓰레기처럼 나오는지는 전 국민이 다 알고 이제 핵을 완성하여 위협하고 있는 상태”라며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한다? 이것은 국제적으로도 엄청난 비판을 당할 수 있을뿐더러 국내에서도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정부에 대해 불신하고 그럴 우려가 있는 국민 대부분이 정부의 대북지원 때문에 불안해하고 있다.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해줘봤자 우리나라 국익에 얻을 게 무엇입니까? 백해무익한 일입니다”라며 “정부에서는 시중하게 검토할 필요도 없다. 오늘 당장이라도 국제기구 요청 무시하십시오. 단호하게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가 국제기구 요청에 북한에 800만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한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청와대에 지원 반대 의견을 냈다. /사진=청와대 청원게시판


현대 해당 청원에는 “적극 반대한다”, “국제사회와 발맞춰주세요. 대한민국 인도지원이나 하세요”, “적대국 지원 반대” 등 시민들의 동의 댓글이 달렸다. 또 ‘대북지원 정책 재검토 바랍니다’라는 유사한 청원도 이어졌다.

14일 통일부 당국자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30%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최형진 기자 rpg45665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