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충청권, ‘행정수도 완성’ 등 지역 공동현안 해결에 맞손

최종수정 2017.09.14 17:00 기사입력 2017.09.14 17:00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가 각 지역에서 제시한 공동현안을 해결하는 데 상호 협력키로 합의했다.

대전시는 14일 충북 오송에서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열고 대전·세종·충남·충북 4개 시·도가 제시한 총 8개 공동현안사업을 논의, 이를 토대로 한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공동현안사업은 ▲대덕특구∼세종시(연서면) 일원 광역도로 연결사업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조기건설(이상 대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개헌 ▲공주∼세종∼청주 고속도로 조기 건설(이상 세종) ▲금강 재자연화를 위한 생태복원클러스터 조성 ▲보령∼울진 자동차 전용도로 건설(이상 충남)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 확장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건설(이상 충북) 등으로 각 지역별 2개 사업이 제시됐다.

권선택 대전시장(협의회장)은 “충청권 4개 시·도의 공동노력으로 8개 공동현안사업을 지혜롭게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더불어 각 광역자치단체는 앞으로도 다양한 의제를 통해 충청권의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데 중지를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정부 출범과 함께 충청권 발전에 대한 지역민의 기대가 여느 때보다 높아진 지금”이라며 “같은 맥락에서 이번 협의회는 충청권 시·도지사가 각자의 생각을 조율, 합심해 지역현안을 해결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협의회는 지난 1995년 창립돼 현재까지 총 26회에 걸친 회의를 진행, 184건의 공동현안사업을 처리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