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동연 개신교 찾았지만…종교인 과세 입장차만 확인(종합)

최종수정 2017.09.14 10:37 기사입력 2017.09.14 10:37

▲악수를 하고 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과 엄기호 한기총 대표회장.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종교인 과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개신교계를 찾았지만, 정부와 개신교계간의 명확한 입장차만을 확인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종로에 위치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사무실을 찾아 "종교인 과세 문제로 정부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종교인 과세와 관련해 종교인들이 갖고 있는 생각과 우려에 대해 듣기 위해 재정당국에서 찾아왔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종교인 과세를 실시할 예정이다. 하지만 개신교계의 반대가 거세다. 이날 역시 김 부총리와의 회동 직전 한기총과 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연) 등 개신교 3개 연합이 보도자료를 통해 "종교인 과세를 2년 유예해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엄기호 한기총 대표회장도 "종교인소득 과세 관련 법인이 2015년 12월 2일 국회를 통과하고 지난해 2월 2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후, 2년간의 유예기간 중 1년 7개월간 과세당국과 종교간의 과세와 납세를 위한 소통과 준비가 없었다"며 남은 3개월동안 종교인 과세와 납세를 준비하는 것이 힘들다고 설명을 보탰다.

엄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 역시 종교인 과세 유예를 여러 차례 약속했다며 약속을 이행하라고 압박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약속이행과 소통 존중의 리더십을 잘 보여주고 계시다"며 "지난 대선 기간에 뵌 적이 있었는데, 여러차례 종교인 과세 유예에 대한 입장을 직·간접적으로 밝혔다"고 말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맡았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그 자리에서 "걱정이 없게 하겠다"고 말했던 사실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이날 온 것은 개신교에 종교인 과세에 대한 설득을 하러 온 것이 아니라 말씀을 듣기 위해서"라며 "겸허하게 말씀을 듣고, 우려하는 부분을 말씀해 주시면 고려하고 검토하고 논의하고 상의해 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일부 우려는 미리 알고 있고 노력을 했지만, 미처 생각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을 수 있으니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듣고 수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실무 레벨에서 여러 이야기를 했던 것으로 아는데 엄 회장님의 이야기를 듣고 보니 '진작에 올 걸'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단 김 부총리는 지난 12일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종교인 과세는 법에 정해진 대로 내년부터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어, 이날 협의에서 당국과 개신교와의 이견차가 얼마나 좁혀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