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야당의 반격?…'적폐', '조폭' 말 거칠어졌다

최종수정 2017.09.14 10:56 기사입력 2017.09.14 10:5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청와대야말로 적폐", 집권 초기와는 다른 강경대응 주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청와대와 여당을 향한 야권의 발언이 갈수록 거칠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선 패배 이후 자세를 조금 낮추던 야당의 반격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을 향한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그는 전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 표결이 부결된데 대해 "헌재 소장 표결 이후 청와대와 민주당 행태가 도를 넘었다"며 "여당 자신의 무능을 대결과 정쟁으로 덮으려 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헌법과 법률에 근거한 국회의 의결을 공격하는 청와대의 행태는 삼권분립의 민주 헌정 질서를 흔드는 일"이라며 "문재인 청와대야말로 적폐"라고 발언의 수위를 높였다.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에 대해 "더 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 "골목대장질을 하는 몰염치한 집단"이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민주당이 언제 우리를 형제 취급해줬냐"며 "정신 나간 정당"이라고 했다.

안철수 대표가 청와대를 '적폐'로 표현했다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폭'이라고 했다. 13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전날 국회에서 지난 정부와 야당 인사들에 대한 사정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쏟아낸 말이다. 홍 대표는 "탄핵을 통해 정권을 잡은 사람들이 국민 앞에 겸허하게, 겸손하게 나라를 운영할 생각은 하지 않고 분풀이를 하려 한다"며 "마치 조폭같이 정권을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후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거대 야당의 의회 폭거이자 대한민국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거대 야당은 국회를 그들만의 놀이터로 만들어버렸고, 헌법재판소장 인준 부결 사태를 마냥 즐기고 환호했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최희영 기자 nv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