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티몬 "슈퍼마트·투어 성장세 탄탄…내년 흑자전환 원년 될것"

최종수정 2017.09.14 10:23 기사입력 2017.09.14 10:23

유한익 티몬 대표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티몬은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 지난 5월 유한익 대표 선임 후 단행된 조직 개편 결과로 올해 3분기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20% 이상 성장하는 등 실적이 개선됐다고 14일 밝혔다. 유 대표는 이 자리에서 창업 10년차인 2019년을 '흑자전환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경영계획을 발표했다.

티몬은 이날 3분기 전체 거래액 성장이 전분기 대비 21% 이상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분기 첫 달인 4월 대비 3분기의 첫 달인 7월의 경우 22% 성장했고. 5월 대비 8월 역시 20% 이상 성장했다는 설명이다.

티몬은 "9월도 지난 2주간 평균 거래액으로 6월 대비 22%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여름휴가 시즌으로 투어부문 거래액이 높았던 7, 8월 대비 9월에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어 지속적인 실적 상승 모멘텀을 되찾았다"고 밝혔다.

티몬은 이 같은 실적 상승에 대해 지난 5월 조직 개편과 현장 중심의 빠른 의사결정 체제 정비로 각 사업부문의 효율성이 크게 개선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티몬은 "핵심 사업인 스토어 사업은 '큐레이션 커머스' 중심으로 영업 관리 체계를 고도화해 영업 효율성을 극대화했다"며 "차별화 사업인 마트와 투어는 독립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한 구조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여름시즌 실적 반등 요인으로는 스토어 부문 조직개편 이후 큐레이션 서비스를 다시 강화하고 우수상품 및 우수 셀러 극대화에 집중한 점을 꼽았다. 그 결과 일 매출 5000만원 이상 파트너 수가 25% 증가하고 월 단위 구매자수도 20% 상승하면서 전체 거래액 성장을 견인했다는 설명이다. 차별화 사업인 슈퍼마트는 신선식품 당일배송이 서울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4월 대비 8월 거래액이 44% 가량 성장했다.

8월의 투어 거래액도 지난 4월 대비 56% 성장했다. 특히 항공권과 호텔을 티몬에서 동시 구입한 고객이 연초 대비 129% 늘었다. 이는 지난해부터 자체 개발 및 관련 회사 인수 투자를 통해 준비했던 자유여행객(FIT)을 위한 플랫폼 구축이 효과를 본 것이라고 티몬 측은 설명했다.

티몬은 연내에 기존 오픈마켓보다 진화한 '관리형 마켓플레이스'를 시작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의미 있는 상품 구색 데이터베이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켜 큐레이션 서비스와 카테고리 킬러 서비스와 함께 탐색·목적형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무한경쟁 중인 국내 모바일 커머스 시장에서 승자가 되려면 결국 고객이 원하는 가격(큐레이션 커머스), 구색(목적탐색형 커머스), 차별화된 서비스(슈퍼마트나 자유여행 플랫폼 등 성장세 높은 킬러 서비스)를 중장기적으로 모두 완성해야만 가능하다"며 "그런 면에서 모바일 커머스 전반에 대한 균형 있는 투자와 함께 내실 있는 성장을 하는 회사는 티몬 뿐"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상반기는 단기 수익성 개선과 중장기 미래 투자에 대한 준비를 병행하는 기간이었다면 하반기는 준비된 내용을 빠르게 실행하면서 실질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이를 기반으로 2019년을 흑자전환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